라이프
가을■ 세자매네 반디농장 김영란의 전원일기 ③
농촌여성신문  |  webmaster@r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1.06  13:44: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마음을 단단히 동여매고
길고 추운 겨울도 감당할
마음 맷집을 키워야겠다"

   
 

구름 한 점 없는 파란 가을 하늘을 쳐다보다가 갑자기 쿵~하고 마음이 바닥에 떨어졌다. 유리병이 조각나듯 알알이 흩어져 마음이 어찌 할 바를 몰랐다. 풍경이 이토록 아름다운데...왜 가을을 타는 걸까? 이 나이에?
연배의 지인에게 그 말을 했더니 아직도 감정이 살아 있어서 부럽다고 한다. 이 쓸쓸하고, 아프고, 어지럽고, 몽롱한 감정은 싫은데...

태풍 바람이 휘몰아 칠 때도 마음 굳게 동여매고 강철 인형처럼 살아냈는데, 날씨 화창하고, 풍요로운 이 가을에 왜 마음이 바닥에 떨어질까? 계절과 내 삶의 주기가 비슷해서? 긴장이 풀려서? 머지않아 겨울이 오기에 더 화사하게 꽃 피우는 가을꽃들이 애잔해서?
농촌의 가을 풍경은 1년 중 가장 풍요하고 아름답다. 풍년이 든 해는 결실하는 계절이어서 바쁘기도 하고, 풍성하고 아름답다. 봄 여름 땀 흘린 보람을 가을에 다 느낀다.

올 가을은? 풍년? 흉년? 아마도 전체적으로는 많은 농가가 흉년일 것 같다. 기상이 안 좋았고, 그 모든 상황이 여의치 못했다. 그 중에는 풍년의 기쁨을 만끽하는 농부도 있겠지만 지난여름 태풍 비바람에 홍수를 겪고 농작물이 다 떠내려간 농부들의 가을은 겨울 양식을 준비 못한 다람쥐처럼 마음이 바쁘고 애가 타겠지. 그들에겐 춥고 긴 겨울이 되겠구나...

나의 가을은 이제 언제나 비슷해졌다. 농부 초년시절에는 모든 상황에 일희일비 했다. 잘된 해는 내 공. 잘 안된 해는 하늘 탓, 정책 탓. 날씨 탓. 그러니 감정이 널뛰기해 수시로 마음이 스산해지곤 했다. 모든 것을 수확과 수입에 초점을 맞춘 탓이었다.

이런 저런 일을 다 겪어내며 세월의 내공이 쌓여 갈수록 나는 내 식으로 계산하는 법을 터득했다. 풍년이 든 해는 풍년이 들어서 더욱 좋았고, 흉년이 든 해는 허리띠 졸라매고 내핍해 사는 법을 터득했다. 태풍 쓰나미에 사람들이 다 떠내려가고, 전 재산이 사라지는 재해광경을 방송으로 본 후로는 웬만한 시련에는 “이만하기 다행이야~” 하는 초긍정의 마인드가 생겨났다.

콩 한쪽을 쪼개서 나눠먹고 살아낸 우리 부모님들을 떠올리며 내 삶의 풍요는 늘 감사하다고 생각할 수 있었다. 다이어트가 대세인 세상이 됐으니 물질의 풍요는 어느 정도 달성했는데... 그런데 마음이 왜 바닥에 떨어진 걸까?

곰곰이 생각해보니 ‘코로나19가 불안공포증까지 유발한 게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긴 시간 온통 코로나19로 억제된 시간을 보내고 나니 정신이 혼미해지는 상황이 오는 게 아닌가 싶다. 희망이라는 단어가 실종되고... 연일 불안스러운 뉴스만 접하니까 코로나 바이러스가 마음까지 점령했나 싶다.

겨울이 오기 전에 마음부터 치유해야겠다. 이 찬란하게 아름다운 가을은 곧 추운 겨울이 다가오고 있음을 예고하기에 겨울이 오기 전에 마음을 단단히 동여매고 길고 추운 겨울도 잘 감당할 수 있는 마음 맷집을 키워야겠다. 이제는 굶어서 죽지는 않을 세상은 됐기에 우울해서 죽는 사람이 늘어가는 세상이 됐다. 우리 끝까지 잘 살아 내는 거야~
가을에 핀 쑥부쟁이 국화꽃 색이 더 선명한 것은 오래토록 기다렸다가 꽃 피워냈기 때문이지. 올 가을 하늘은 유난히 파랗구나!

농촌여성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