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손편지박광희 칼럼 - 누리백경(百景)(142)
박광희 기자  |  history8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05  09:46:0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당신 언제나 나에게 둘이 머리 희어지도록 살다가 함께 떠나자고 하셨지요. 그런데 어찌 나를 두고 당신 먼저 가십니까. 당신 나에게 마음을 어떻게 가져왔고, 또 나는 당신에게 어떻게 마음을 가져 왔었나요. 함께 누우면 언제나 나는 당신에게 말하곤 했지요. 여보, 다른 사람들도 우리처럼 서로 어여삐 여기고 사랑할까요. 남들도 정말 우리 같을까요.- 어찌 그런 일을 생각하지도 않고 나를 버리고 가시는 가요.…’

이 편지는 지금으로부터 434년 전에 씌어진 것이다. 1998년 경북 안동시 정상동에서 이장을 위해 파묘한 옛사람 이응태(李應台, 1556~1586)의 무덤에서 나온 그의 아내가 쓴 한글편지다.
<원이엄마의 한글편지>로 이름지어진 이 편지는 가로 58cm, 세로 34cm의 한지에 빼곡히 한글로 썼다. 1586년 6월, 서른 한살 남편을 저 세상으로 떠나보내는 젊은 아내의 한서린 안타까운 심정과 남편에 대한 지고지순한 사랑의 감정이 편지글 행간 사이에서 배어나온다.

발굴 당시 이 편지와 함께 미투리(짚신) 한쌍이 한지에 싸여 시신 가슴께에 놓여 있었는데, 그 한지에는 ‘이 신 신어보지도 못하고’라는 글귀가 한글로 씌어져 있어 보는 이의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이 미투리는 병석에 누운 남편의 쾌유를 빌며 아내가 자신의 머리카락을 칼로 베어내 삼[麻]과 섞어 짠 신발이었던 것이다.

‘황소’의 화가 이중섭(李仲燮, 1916~ 1956)도, 6·25전쟁 중 가난 때문에 서로 떨어져 일본에 살던 일본인 아내와 어린 두 아들에게 보낸 절절한 사랑의 그림편지가 <그릴 수 없는 사랑의 빛깔까지도>(1980, 한국문학사)라는 서간집으로 엮어져 나오면서 세상사람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었다.

편지 하면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 시인 청마(靑馬) 유치환(柳致環, 1908~1967) 이다. 그는 경남 통영여중 교사 재직시 동료교사로 만난 이영도(李永道, 1916~ 1976) 시조시인에게 하루도 빠짐없이 20년간 보낸 5천여 통의 엽서를 통해 소위 ‘플라토닉 러브(순수한 사랑)’를 나누다 불의의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38살 유부남과 29살 청상의 ‘이룰 수 없는’ 사랑의 마음이 담긴 편지들은 그가 세상을 떠난 후 그 일부가 <사랑하였으므로 행복하였네라> (1967)라는 제목의 서간집으로 꾸며져 나와 장안의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세상의 화제가 됐었다.
‘사랑하는 것은/사랑을 받느니 보다 행복하나니라./ 오늘도 나는/에메랄드빛 하늘이 환히 내다뵈는 / 우체국 창문 앞에 와서 너에게 편지를 쓴다.…’(청마 유치환의 시 <행복> 일부)

지금 <농촌여성신문>에서 효(孝)문화 확산의 일환으로 ‘가족사랑 손편지 쓰기’ 캠페인을 벌이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지금이야 스마트폰 하나로 모든 게 소통되는 눈부신 세상이지만, 저 옛날의 손편지 만큼의 정감은 덜하다. 지금이라도 생각난 김에 부모님, 형제·자매 혹은 주위의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따뜻한 온정이 담긴 손편지 한 통 써보는 건 어떨까 싶다.

박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