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돋보기/졸보기
아프리카돼지열병
윤병두  |  ybd775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1  14:09:3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제레드 다이아몬드 교수가 쓴 책 <총 균 쇠>에서 ‘가축의 치명적 대가, 세균이 준 가장 사악한 선물’이라는 대목이 가장 흥미롭게 다가온다. 인류의 역사를 바꾼 무기와 기술보다 강력한 세균으로 인한 전염병이 더 많은 인명피해를 가져왔다.
인류가 수렵생활에서 농경사회로 바뀌면서 동물에서 온 전염병이 생겨났다. 인류역사상 가장 많은 사상자를 낸 전염병인 천연두, 인플루엔자, 페스트, 홍역, 결핵, 콜레라 등 많은 질병들은 대부분 동물의 질병에서 진화해 사람에게로 감염된 것이다.

유럽이 아메리카 대륙을 점령할 당시 잉카제국은 막강한 군사력을 가지고 있음에도 수백 명의 스페인 병사에게 정복당한 것도 세균이 가져다 준 사악한 선물이었다. 유럽인들은 야생의 소나 돼지 등을 가축화하면서 발생한 전염병에 면역력이 있었지만 아메리카 원주민들은 면역력이 전혀 없어 순식간에 전멸하고 말았다.

최근 양돈농가에 불어 닥친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 ASF)이 그 좋은 예다. 이 질병은 사람에게는 전염되지는 않지만 돼지는 한번 감염되면 100% 폐사하는 치명적인 병이다. 아직 백신이나 치료약도 개발되지 않아 뾰족한 대안이 없어 보인다.
국내 대형병원 엘리베이터 버튼 등에 있는 균의 57.5%는 개발된 항생제에도 잘 듣지 않는 슈퍼버그(Superbug)라고 한다. 당장 위험하지는 않지만 이런 슈퍼버그 폐렴균에 한번 감염되면 치료할 수 있는 항생제가 없어 사망에 이르게 된다. 진화하는 바이러스와 현대의학이 끊임없는 전쟁을 치르고 있는 셈이다.

윤병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