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건강/의학
당뇨병 유병률, 폐경기 여성이 남성보다 ↑혈중 페리틴 농도 높으면 당뇨병 발생위험 두 배가량 증가
윤소정 기자  |  dreamss9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1  13:11: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혈중 페리틴 농도가 높을수록 당뇨병 발생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페리틴은 우리 몸의 철분 공급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철 저장 단백질로, 철분 결핍성 빈혈의 진단 기준이 되기도 한다.

최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충북대병원 가정의학과 강희택 교수팀이 보건복지부의 국민건강영양조사 5기(2010∼2012년) 자료를 토대로 19세 이상 성인 남녀 9576명(남성 4264명, 폐경 전 여성 2394명, 폐경 후 여성 2918명)을 대상으로 혈중 페리틴 농도와 당뇨병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연구팀은 공복 혈당이 126㎎/㎗ 이상이거나 당화혈색소가 6.5% 이상이거나 경구혈당강하제를 복용 중이거나 인슐린 주사를 맞고 있으면 당뇨병 환자로 분류했다.

이 연구에서 우리나라 성인의 당뇨병 유병률은 남성ㆍ폐경 전 여성ㆍ폐경 후 여성에서 각각 12.0%ㆍ3.6%ㆍ17.3%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혈중 페리틴 농도를 기준으로, 남성ㆍ폐경 전 여성ㆍ폐경 후 여성 등 세 연구 대상을 각각 1∼4 등급으로 분류했다. 혈중 페리틴 농도가 1등급(하위 25% 이내)에서 4등급(상위 25% 이내)으로 올라갈수록 당뇨병 유병률이 증가했다. 이는 철분을 과다 섭취하면 당뇨병 발생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의미로도 풀이된다.

혈중 페리틴 농도가 상위 25% 이내(4등급)인 남성의 당뇨병 유병률은 14.8%로 하위 25%인 남성(1등급)의 10.3%보다 4.5%p나 높았다. 폐경 전 여성 4등급의 당뇨병 유병률은 6.4%로, 1등급(2.0%)과 세 배 이상 차이 났다. 폐경 후 여성 4등급의 당뇨병 유병률은 22.9%에 달했다. 1등급(13.9%)과 상당한 격차를 보였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연령 등을 보정한 결과 혈중 페리틴 농도 상위 25% 이내인 4등급인 남성은 하위 25% 이내인 남성보다 당뇨병 유병률이 1.7배 높았다(폐경 전 여성 2.1배, 폐경 후 여성 1.6배)”며 “혈중 페리틴 농도의 증가는 당뇨병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윤소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