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돋보기/졸보기
마늘 축제
윤병두  |  ybd775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5.27  09:33:1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마늘은 열 명의 어머니보다 낫다.’라는 서양 속담이 있다. 마늘은 약이 없던 시절, 유럽에서 페스트를 예방했다며 ‘악마의 꽃다발’로 불러 문간에 걸어놓기도 했다고 한다. 우리나라는 단군신화에 등장할 만큼 마늘은 오랜 세월 양념채소로 전통식문화를 만들어왔다.
마늘은 백합과 여러해살이 작물로 잎, 줄기, 비늘줄기(鱗莖)를 모두 먹을 수 있다. 국내 마늘재배는 서산, 의성, 삼척, 단양 등 북부지역은 한지형마늘, 제주, 남해, 고흥, 해남 등 남부지역은 난지형 마늘이 주산지다.  

마늘은 미국 타임지가 세계 10대 건강식품으로 선정할 정도로 강장제, 항암식품으로 잘 알려져 있다. 마늘을 ‘일해백리’(一害百利) 식품이라고 한다. 즉 강한 냄새를 제외하고는 100가지의 이로움이 있다는 뜻이다.
마늘의 주성분은 탄수화물 20%, 단백질 3.3%, 지방 0.4%, 비타민B1, 비타민B2, 비타민C, 칼슘, 철, 인, 아연, 알리신 등 다양한 영양소가 함유돼 있다. 마늘의 매운맛을 내는 알리신(Allicin) 1mg은 페니실린 15단위 상당의 강력한 살균, 항균능력을 지니고 있다고 한다. 최근 마늘이 웰빙 바람을 타고 일반마늘의 10배의 크기나 되는 일명 웅녀마늘, 코끼리마늘의 재배가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마늘 수확철이 다가오면서 지역마다 마늘축제 준비가 한창이다. 마늘축제의 원조는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길노이(Gilroy)라는 작은 마을이다. 이곳에선 최고의 마늘 음식체험은 물론 마늘 마라톤에서부터 마늘아이스크림까지 상상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축제에서 볼 수 있다. 길노이 마늘축제처럼 민간이 주도하면서 성공하는 축제, 누구나 참여해 먹고, 즐기고 아름다운 추억을 담아가는 그런 축제가 되길 기대해본다.

윤병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