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세상만사
[세상만사] 자연장(自然葬)박광희 기자의 ‘세상만사’
박광희 기자  |  history8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12.03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1980년대 초반에 시비(詩碑)순례 취재를 다닐 때의 일이다. 스산한 바람이 옷깃을 여미게 하던 초겨울 들입 딱 이맘때, 서울 망우리 공동묘지에 있는 ‘세월이 가면’의 시인 박인환의 묘소를 찾았다. 낮게 주저앉은 초라한 봉분 앞에 너더댓뼘 됨직한 네모난 흰 빗돌에 새겨진 시 한 구절이 이 묘소가 박인환의 묘임을 확인시켜 줄 따름이었다. ‘지금 그 사람 이름은 잊었지만 그 눈동자 입술은 내 가슴에 있네.’
필시 갑작스레 죽은 터에 가세 또한 푼푼치 못한 가난한 시인이었으니
따로 장지 마련을 못하고 시립 공동묘지인 망우리 공동묘지로 왔음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 서울 명동 한 복판에서 한 시절을 풍미하던 시인의 자유로운 영혼은 어쩌면 터럭 한 올 만이라도 명동바닥에 묻히길 원했는지도 모를 일이다.
그 다음으로 찾은 곳이 서울 도봉동에 있는 ‘풀잎’ ‘거대한 뿌리’ ‘시(詩)여 침을 뱉어라’의 시인 김수영(金洙暎, 1921~68)의 묘소였다. 그의 묘소는 뜻밖에도 시인이 생전에 생계수단으로 병아리를 키우던 생가 바로 뒤편 둔덕에 자리잡고 있었다. 묘소 앞에는 어른 허리께 높이의 자연석에 시인의 얼굴을 부조(浮彫)로 새긴 청동조각과 그의 시 ‘풀잎’이 새겨진 시비가 세워져 있다.
묘소에 오르기 전 생가에 들러 인사를 청하자 흰 백발에 쪽을 찐 단아한 모습의 노인이 따뜻하게 맞아주었다. 김수영 시인의 어머니 안형순(安亨順) 여사였다. 결례를 무릅쓰고 시인의 묘소를 생가 울타리 안에 쓴 이유를 묻자 순간 눈시울이 촉촉해 지면서 나직하게 말했다. “부모 앞서서 죽은 자식이니 더할 수 없는 불효고, 그런 불효자를 집안에 들일 수는 없는 일이지만…시퍼런 나이에 너무 안돼서…”
김수영 시인은 1968년 6월15일 밤 귀가길에 집 근처에서 버스에 치여 세상을 떠났다. 그때 그의 나이 47세. 애통한 모정(母情)이 앞서 간 아들을 집 울타리 안에 눕게 한 것이었다.
그것처럼 내년 하반기부터는 집 마당에 있는 나무나 화초, 잔디 밑에 화장(火葬)한 뼛가루를 묻는 자연장(自然葬)이 가능해 진다는 소식이다. 보건복지부에서 이처럼 주거·상업·공업지역에도 개인과 가족의 자연장지를 만들 수 있도록 장사법 시행령 개정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이미 우리 국민의 화장률이 70%를 넘고 나무밑에 유골을 묻는 수목장(樹木葬)도 일반화 되고 있는 마당에 집 안에 뼈를 묻는 자연장이 이상할 거야 없지만, 죽어서도 이승에서의 연(緣)줄을 이어가고자 하는 우리 민족의 질긴 혈연의식이 오히려 눈물겹기까지 하다.   

박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