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돋보기/졸보기
대통령의 리더십
채희걸  |  jsssong6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7.16  09:4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한 나라의 흥망성쇠는 뛰어난 지도자를 얻느냐, 얻지 못하느냐에 따라 좌우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나의 단체·조직·부서가 잘 되고 못 되는 가장 근원적이고 결정적인 요인은 지도자에 달려있다.
지도자의 지도력 곧 리더십에 따라 나라와 조직의 운명이 바뀌게 된다. 요즘 내년 3월9일 실시되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대선 후보들의 정견발표가 있었다. 

여러 후보의 정견발표 내용이 우리가 경험하지 못한 일류정치, 경제, 교육, 국방 등 일류국가로의 도약과 비전을 제시해야 되는데, 이에 부합된 정견을 발표하는 후보가 없어 실망이 컸다.
그리고 대통령이 되려면 시대와 국민의 아픔이 무엇이며 그 병을 치유해 낼 해법을 밝혀야 하는데 그게 부실했다. 나라의 발전은 그냥 되는 게 아니다. 시대의식과 국민의 요구에 일치하는 정확한 전략과 정책을 가진 대통령이어야 한다. 정책은 진영의 보호와 권력 유지에 활용되고 오도돼선 안 된다. 

우리는 그간 일제식민지배에서 벗어나 산업화에 주력해 중진국으로 도약하는 기적을 이뤄냈다. 이어 민주화국가로서의 대오에도 나섰다. 민주화를 이루고 나서는 시대가 요구하는 첨단산업국가로의 도약을 추진했다. 

얼마 전 유엔무역개발회의가 한국의 지위를 개발도상국에서 ‘선진국’으로 변경했다.
따라서 대통령이 되려는 사람들은 급변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요구를 수용해 참단산업 개발 촉진에 힘써 세계 1등의 부국으로 우뚝 세워주길 바란다.

채희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