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기획연재
조금 불편해도 괜찮아~ 환경은 필수, 가치를 산다■ 연중기획 - 탄소중립 이렇게 실천한다 : 플라스틱 없는 친환경생활매장 ‘제로마켓’
이명애 기자  |  love8798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2.17  18:30:3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분리수거를 위해 쌓아놓은 빈 플라스틱 음료병과 생수병 등을 보면서, 누구나 한번쯤은 ‘저 많은 플라스틱 쓰레기가 어디로 갈까, 재활용은 되는 걸까’ 걱정스러웠던 적이 있을 것이다.

코로나19로 배달음식 주문이 늘어나면서 이런 플라스틱 쓰레기는 더 늘어났다. 환경부 통계에 따르면 코로나19가 시작된 2020년 상반기 플라스틱 쓰레기 1일 배출량은 849톤으로 2019년에 비해 15.6%가 늘었다. 플라스틱 폐기물은 지구와 환경, 나아가 인간에 악영향을 끼치고, 지구 온난화의 주범인 플라스틱 등의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노력들이 다양하게 시도되고 있다. 그중 하나가 바로 제로마켓으로 플라스틱 없고, 쓰레기 배출을 최대한 줄일 수 있는 생활을 위한 공간이다.

   
▲ 대형매장에 숍인숍 형태로 자리잡은 제로마켓

플라스틱 없는 생활로 탄소중립에 한 발짝 더
탄소 감축 위한 생활로 지구를 지킨다

친환경생활용품 매장에 가보니
제로마켓, 알맹상점, 도돌이, 지구샵, 무포장가게, 되살림, 지구살림터, 녹색상점…
각각 이름은 다르지만 1회용품과 쓰레기를 줄이고, 탈 플라스틱을 추구하며 친환경 소비를 돕는 생활용품점들이 요즘 우리 주변에 속속 생겨나고 있다. 그중 대형 유통매장에 가면 가끔 찾아볼 수 있는 제로마켓은 서울시가 제로웨이스트(zero-waste, 버릴 것이 없다는 뜻으로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쓰레기 배출을 줄이는 것)를 실천할 수 있게 운영을 돕는 숍인숍 형태의 생활용품 매장이다.

지난 11일 서울의 한 제로마켓을 방문했을 때, 너덧살 가량의 아이의 손을 잡고 등에 배낭을 메고 이곳을 찾은 한 엄마를 만나 매장을 찾게 된 이유를 들었다.

아이와 함께 사용할 친환경 비누를 사러 왔다는 그 엄마는 “아이가 행복하게 살아갈 깨끗한 지구 환경 지키기에 관심이 많다”고 말했다. 친환경생활매장은 환경보호 의지가 확고한 젊은 층에 특히 인기를 끌고 있다. 용기 등 포장재를 사용하지 않아 생활 폐기물을 줄일 수 있고 환경을 보호할 수 있는 가치 소비이기 때문이다.

   
▲ 제로마켓 리필스테이션에선 직접 가져온 용기에 세제 등을 필요한 만큼만 담아갈 수 있다.(사진 왼쪽)플라스틱이 아닌 천연 수세미와 삼베로 만든 주방장갑 등의 생활용품들(사진 오른쪽)

환경에 무해한 생활용품은?
제로마켓의 생활용품 존에는 천연 수세미를 말린 수세미와 삼베로 만든 각종 수세미, 플라스틱 대신 유리로 만든 빨대와 대나무 칫솔, 고체 치약 등 생활폐기물을 줄이고 환경을 해치지 않는 상품 등이 진열돼 있다.

리필스테이션도 한쪽에 따로 마련돼 있다. 세탁세제와 주방세제, 섬유 유연제 등을 필요한 만큼 무게를 재서 살 수 있는 곳이다. 특히 파라벤 등이 함유되지 않은 주방세제는 안심하고 과일과 채소, 젖병 세척이 가능해 어린 자녀가 있는 부모들이 많이 찾는다.

개인 용기를 가지고 와서 리필스테이션에서 세탁세제를 직접 담고 있던 한 부부 쇼핑객은 “방부제와 인공색소가 없는 제품이라 안심할 수 있는데다 세탁도 잘 돼서 이용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빈병 등을 직접 소비자가 갖고 와서 담아가는 에코라운드 세탁세제는 100g에 700원, 섬유유연제는 100g에 300원으로 필요한 만큼 덜어갈 수 있다. 비누코너에는 초유로 만든 고체 바디비누와 모든 성분이 그린 등급인 수작업한 비누 등이 포장 없이 낱개로 판매되고 있다.

제로마켓에 가보면 사소한 것이라도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일 수 있는 방법과 생활이 얼마든지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사실 우리가 쓰레기 분리수거를 잘한다 해도 재활용 선별장에 들어오는 전체 플라스틱의 30~40%는 재활용할 수 없는 것들로 편리한 1회용품과 플라스틱 쓰레기가 우리를 위협하는 상황이다.

작은 관심이 쓰레기를 줄이고, 탄소중립의 시대에 탈 플라스틱 사회로의 전환에 한 발짝을 내딛는 길이란 걸 제로마켓의 생활용품을 통해 깨닫게 된다. 

이명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적실천의지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