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학생부문 대상- 할머니 오래오래 사세요■ 한국효행청소년단 주최 2021 효행편지쓰기 수상작
농촌여성신문  |  webmaster@r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6.18  10:52: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정소윤 대전문성초교 4년

어느덧 세월이 흘렀습니다. 제가 초등학교 4학년이 되었거든요. 전 태어나서부터 2학년 때까지 외할머니댁에서 자랐습니다.
할머니와 함께 밥 먹고, 자고, 유치원, 어린이집 모두 외할머니와 함께 다녔습니다. 그래서 우리집에서는 저를 외할머니 ‘껌딱지’라고 부릅니다.

작년에 외할머니께서 뇌경색으로 매우 편찮으셨어요. 3개월 넘게 병원에서 입원해 있으셔서 할머니를 뵙지 못하였습니다.
더군다나 코로나19로 인해 면회도 하지 못했고요. 할머니가 너무 보고 싶었습니다. 병원에서 퇴원하고 집으로 돌아온 할머니를 보자, 할머니와 함께 있고 싶어 할머니 집에서 3일 동안 있었습니다.

할머니는 매번 “밥이 먹고 싶지 않다.”며 누워 있으려고 했습니다. 그때마다 저는 “안돼요, 진지 드셔야 해요. 할머니” 하고 “아~. 밥 먹자~. 비행기가 슝~”하며 할머니 입에 밥을 넣어 드렸습니다.
또 할머니가 밖에 나갈 때에는 목도리를 둘러 드리고, 옷 단추를 채워 드렸습니다. 할머니는 저에게 “엄마 같다. 고마워. 우리 예쁜 소윤아”라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어릴 때는 할머니가 모든 걸 다 해주셨는데, 이제는 내가 할머니를 도와드릴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습니다.
“할머니, 편찮으시지 말고, 지금처럼 제 곁에 오래오래 계셔주세요. 할머니 사랑해요” 

2021년 5월 7일
외손녀 소윤이가  

농촌여성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