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돋보기/졸보기
호미 한류
윤병두  |  ybd775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6.25  10:26:3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봄에는 쟁기로 논밭을 갈고, 괭이와 쇠스랑으로 흙을 고르고 씨를 뿌린다. 논밭에 잡초가 무성하게 자라면 호미로 여러 번 김을 매고 가을이면 낫으로 수확을 한다. 쟁기, 삽, 괭이, 쇠스랑, 호미, 낫 등은 한국을 대표하는 전통 농기구들이다.

최근 전 세계 소비자들이 몰리는 인터넷 쇼핑몰 아마존에서 한국산 농기구 ‘영주 대장간 호미(ho-mi)’가 가장 잘 팔리는 가드닝(Gardening, 원예)부분 톱10에 오르면서 대박을 쳤다고 한다. ㄱ자로 꺾어진 ’호미’는 손삽만 쓰던 외국인들에게 ‘혁명적 원예용품’이었다. ‘30도 휘어진 날은 미국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다’는 등 구매평이 쏟아졌다. 국내에선 4000원 가량인 호미가 14.95~25달러(1만6000~2만8000원)에 팔리고 있다.

1960년대만 해도 마을마다 대장간이 한 곳쯤은 있었다. 그러나 농업기계화에 밀려 전통 농기구의 수요가 줄어들면서 대장간 대부분이 사라졌다. 이런 가운데 50여 년간 전통을 고수하며 경북 영주에서 대장간을 운영하고 있는 석노기(68) 대표의 장인정신이 화제가 되고 있다. 한 시골의 숨은 장인이 만든 호미가 정보기술(IT)에 힘입어 대박을 친 장인시대가 열린 것이다.

호미는 우리나라처럼 좁은 땅을 경작하는 환경에서 땅을 조금씩 파고 덮고 모양도 잡고 제초작업을 할 수 있는 농사에 최적화된 농기구다.
얼마 전 문재인 대통령과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한 김정숙 여사가 영주 대장간 제품인 호미를 한 식물원 연구원들에게 선물했다. ‘호미’에 이어 다음은 어떤 한류가 또 세계인을 놀라게 할지 기대가 크다.

윤병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적실천의지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