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돋보기/졸보기
6월의 노래, 비목(碑木)
윤병두  |  ybd775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6.11  10:22: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초연(硝煙, 화약연기)이 쓸고 간 깊은 계곡 양지 녘에/ 비바람 긴 세월로 이름 모를 비목이여/ 먼 고향 초동친구 두고 온 하늘가/ 그리워 마디마디 이끼 되어 맺혔네.’
해마다 6월이 되면 전쟁의 비극을 담은 가곡 ‘비목’이 생각난다. 한명희 교수의 비목이란 시를 장일남 교수가 작곡한 우리 가곡이다. 한명희 교수는 1960년대 초 육군 소위로 6.25 전쟁의 격전지이었던 강원도 화천군 백암산(해발 1179m)의 DMZ 초소(GP)장으로 근무했다.

그는 당시 순찰 길을 따라 가는데, 돌무더기에 팻말 비슷한 나무가 썩어 누워 있고 탄피와 철모가 널브러져 있은 것을 발견했다. 한 소위는 그때, 무명병사의 돌무덤과 나무 비(木碑)를 보면서 ‘죽은 이는 누굴까, 고향은 어딜까, 아내는 있었을까, 죽기 전 어떤 꿈을 가지고 있었을까’ 등등 만감이 교차했다고 한다. 그때 주변에 핀 산 목련은 긴 세월을 기다리다 지친 아낙의 돌아오지 않는 낭군의 무덤가를 지켜주는 망부석(望夫石)으로 다가왔고 그날의 감흥을 훗날 ‘비목’이라는 시로 엮었던 것이다.

6.25 전쟁의 포성이 멎은 지 올해로 71주년이 되는 해다. 전쟁의 비극을 담은 우리가곡 ‘비목’ 만큼 한국인의 심금을 울리는 노래가 어디 있을까.
아직도 전쟁터에서 산화한 뒤 그 유해가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 또한 전쟁이후 북한에 강제로 억류된 국군포로가 약 3만~5만 명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들 대다수는 죽거나 포로가 돼 탄광이나 농장에서 노예처럼 살고 있다고 한다. 미국처럼 참전 군인들을 끝까지 책임져 줄 때 군인들도 가슴에서 우러나는 충성심이 생길 것이 아닌가.

윤병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적실천의지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