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푸드
파릇파릇한 채소가 그리워진다면…■ 계절밥상 –‘자연스럽게 먹습니다’저자 이정란이 전하는 1월의 텃밭& 요리 이야기
농촌여성신문  |  webmaster@r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1.08  11:27:4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엄동설한에 텃밭은 휴식기
집안에서 새싹채소로 건강을~

   
 

소한(小寒)은 1월5일 전후이며, 작은 추위라는 뜻이다. 실제 절기상으로는 대한이 가장 추워야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소한이 지난 후 지나 양력으로 1월 중순 무렵이 가장 춥다. 그래서 ‘대한이 소한 집에 가서 얼어 죽는다’란 말이 나온다. 매서운 추위가 극에 달하지만 그 안에는 입춘이 조금씩 기를 펴고 있다는 것을 알기에 몸을 사리고 기다려야 하는 시기다. 동물들은 다음 계절을 살기 위해 혼자만의 공간에서 깊은 잠에 들어가고, 나무도 겨울을 나기 위해선 나뭇잎들을 주저 없이 떨궈야 자기가 산다는 것을 알고 있는 듯하다.

기나긴 겨울이 지나야 나이테가 하나씩 생기듯 이 시기를 잘 지내야 비로소 한 살을 먹게 된다는 것을 알게 되니 허투루 보낼 수 없는 시간이다.
활동량이 많지 않기에 소화가 편한 따뜻한 음식들로 몸을 보하고, 몸과 마음을 재충전하는 시기로 삼으면 좋을 듯하다.

대한(大寒)은 1월20일 전후이며 24절기중 마지막 24번째 절기이다. 큰 추위란 뜻이지만 ‘춥지 않은 소한 없고 포근하지 않은 대한 없다”라는 속담처럼 소한보다 오히려 덜 춥다.
텃밭은 휴식기라 지난해 준비해 뒀던 묵나물(제철에 나는 나물을 말리거나 데쳐 말린 나물)을 이용하거나 바다에서 나오는 해초들로 채소를 대신한다.

해조류는 채소에 들어있지 않은 미네랄을 많이 함유하고 있다. 뼈를 튼튼하게 만들고 혈액을 깨끗하게 만드는 알칼리성 식품이다. 몸이 산성화되면 여러가지 질병이 생기기 쉬운데 해조류는 몸의 밸런스를 맞춰 줄 수 있는 중요한 먹거리가 된다.

텃밭은 아직 휴식기인데 자꾸만 초록의 싱그러움이 그리워질 때가 있다. 이런 날은 아쉬운 대로 찬장에 있는 접시를 하나씩 꺼내어 텃밭놀이를 시작한다. 씨앗을 불리고 발아되기까지 기다린 후 평소 좋아하는 그릇에 씨앗이 겹치지 않도록 골고루 펴준다. 거즈에 물이 마르지 않도록 스프레이를 이용해 물을 뿌려주면 새싹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지만 대부분 일주일에서 10일 정도면 먹을 수 있을 만큼 자란다.

새싹채소에는 다 자란 채소에 비해 비타민, 미네랄 등의 영양소가 풍부하고 항산화물질이 많이 들어 있어 항염, 항암작용을 한다고 알려져 있다. 영양학적으로도 그렇지만 새싹채소를 키워보면 강한 생명력을 느낄 수 있다. 봄철 스프링처럼 튀어 오르는 기운을 느끼고 싶다면 집안에 새싹채소를 키워보면 어떨까? 키워서 먹는 즐거움도 있지만 하루가 다르게 자라는 모습에 눈이 먼저 호강하게 된다.

 

1월의 제철요리 ‘밀빵 새싹채소 샌드위치 ’

▲통밀빵 재료   통밀가루(밥스레드밀) 2컵(200g), 우리밀 통밀 2컵(200g), 소금 5g , 메이플 시럽 (또는 데이츠 시럽) 50g, 올리브유 30g, 이스트 5g, 따뜻한 물 200g , 오트밀 10g
▲샌드위치 재료  양파 1/2개, 양송이 3개, 느타리버섯 한줌, 새싹채소 한줌, 올리브유 2큰술, 소금, 후추 약간
▲소스  디종 머스타드 1큰술, 홀그레인 머스타드 1큰술

▲만드는 방법
    1. 믹싱볼에 물, 시럽, 소금, 올리브유를 붓고 섞는다.
    2. 밀가루와 이스트를 넣어 반죽한다.
    3. 여름에는 1시간, 겨울에는 2시간정도 1차 발효시킨다.
    4. 가스를 빼고 모양을 잡아 윗부분에 오트밀을 뿌리고 칼집을 낸다.
       (윗면에 스프레이를 이용해 물을 뿌리면 오트밀이 잘 붙는다)   
    5. 젖은 면보를 덮고 30분 휴지 시킨다.
    6. 190도 예열된 오븐에 20분, 200도에서 10분 굽는다.
    7. 식으면 1cm 두께로 빵을 자른다.   
    8. 양파는 0.5 cm 링으로 자르고 올리브유를 두르고 볶아준다.
    9. 느타리와 양송이버섯도 올리브유 기름을 두르고 재빨리 볶아준 후 소금, 후추 간을 한다.

빵에 볶은 양파와 느타리버섯, 양송이버섯을 순서대로 올리고 소스를 뿌린 후 새싹채소를 올리고 나머지 빵으로 덮는다.

농촌여성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