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돋보기/졸보기
토정비결(土亭秘訣)
윤병두  |  ybd775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1.08  10:22: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민심이 흉흉하고 삶이 고달플수록 사람들은 한해의 운수를 점쳐보고 길흉화복에 대비하는 풍습이 성행했다. 토정비결은 조선 선조 때의 학자 이지함이 쓴 일종의 ‘예언서’로 1990년대에는 ‘소설 토정비결’이 나와 베스트셀러가 된 적도 있다.

토정비결은 자신이 태어난 해(年)와 달(月), 날(日),시(時)간을 기본으로 144괘로 구성돼 있다. 1년의 신수를 8괘 즉, 하늘, 땅, 불, 물, 산, 못, 바람, 천둥 등을 사람의 운명과 연관 지어 한 해와 매달의 운세를 엿볼 수 있다.

‘이달에는 구설수가 있으니 입을 조심하라’ 등 이런 구설수(口舌數)가 제일 많다. 예나 지금이나 말 한마디 잘못해서 패가망신 당하는 일이 빈번했다. 요즘 같으면 허위사실유포죄, 성희롱죄 등이 이에 해당될 것 같다. 두 번째로 관재수(官災數)란 말이 자주 등장한다. ‘관가에 들어 가지마라 손해가 가히 두렵다’ 등 언제나 관에 억눌려 살아온 백성이 관(官)의 잘못으로 질병, 화재 등 재난을 당하는 것을 피해야 한다는 것이다. 셋째로 사람(친구)으로부터 받는 피해다. ‘목금(木金) 성을 가진 사람을 조심하라’ 등의 말이 그것이다.

우리 민족은 자연의 섭리에는 잘 순응해 왔지만 사람관계에서 권력과 물욕에 눈먼 나머지 갈등과 불신으로 원만한 공동체 생활에 실패했던 것 같다. 말을 조심해라, 관가를 조심하라, 인간(친구)을 조심하라는 등의 토정의 말은 미신이 아닌 확률을 이용한 과학일지 모른다. 2021년은 신성한 기운을 지녔다는 흰 소의 해다. 은근과 끈기의 상징인 소처럼 건강하게 코로나 위기를 잘 넘기고 입춘대길이 왔으면 한다.

윤병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