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기자수첩
슬기로운 농촌생활■ 기자수첩
엄윤정 기자  |  uyj449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9  09:41:0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T V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보며 위로와 공감을 얻는다는 사람이 많다. 20년 지기 의대동기 5명이 한 병원에서 일하며 허물없이 어울리고, 밥 먹고, 싸우며 노래하는 이야기다. 투닥거리는 이들의 우정이 부러웠고 과연 내 주변에 허물없이 소소한 이야기를 나눌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누군가는 ‘행복이란 반경 10km이 내의 사람과 잘 지내는 것’이라고 심플하게 정의했다. 살수록 정답이란 생각이 든다. 특히 사랑과 우정을 나눌 수 있는 사람은 3km 거리 안에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그러나 어느 순간 우리는 누군가와 감정을 나누는 것을 피곤하게 생각하게 됐다. 조금만 남의 일을 도와주려 하다 가도 괜히 내가 오지랖 아닌가 하는 자체검열 끝에 행동으로 옮기지 않을 때가 많다.

농촌을 취재차 다니다 보면 다들 한 식구처럼 잘 지낸다. 들녘에서 같이 일을 돕고 마을 식당주인과도 스스럼없이 안부를 묻고 해질 무렵 두런두런 마을 어귀에 앉아 식구들의 이야기, 세상사는 이야기를 나눈다.

엊그제 손발을 맞춰 모내기를 끝낸 여성농업인 두 명도 20년 동안 우정을 나누며 동고동락한사이다. 힘든 일에도 함께 웃으며 시간을 나누고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사람들을 지켜 보는 시간은 내내 흐뭇했다. 행복은 거창하거나 멀리 있지 않은 듯싶다.

엄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