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우리들의 일상을 위하여박광희 칼럼 - 누리백경(百景)(132)
박광희 기자  |  history8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7  10:43:5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창문을 뒤흔드는 요란한 바람소리가 아침잠을 깨운다. 눈을 뜨자마자 다시 돌아온 ‘집콕’의 우울한 일상에는 온통 코로나 바이러스 뿐. 불현듯, 무심히 창밖에 흘러가는 사계절을 잊고 산 일상의 깨알같은 시간들이 파노라마처럼 머릿속에서 흘러간다.

‘춘면부각효/처처문제조//야래풍우성/화락지다소’(春眠不覺曉/處處聞啼鳥//夜來風雨聲/花落知多少)
-봄잠이 하도 달아서 아침이 오는 것을 느끼지 못했는데/곳곳에서 새 우는 소리를 듣는다//지나간 밤 비바람 소리에 /꽃이 얼마나 떨어졌으리오.
-맹호연(孟浩然, 689~740 ; 중국 당나라 시인)의 시 <춘효(春曉 :봄날 이른 아침)

나라 안팎이 온통 코로나 바이러스에 갇혀버린 세상사는 아랑곳 없이 창밖엔 산수유·유채꽃·매화·벚꽃이며 해사한 목련이 다투어 피어난다. 예전엔 미처 몰랐던 일들처럼. 문득 꿈 깨듯 다시 돌아온 일상…
‘물 먹는 소 목덜미에/ 할머니 손이 얹혀졌다./ 이 하루도 / 함께 지났다고,/ 서로 발잔등이 부었다고,/ 서로 적막하다고,’
-김종삼(金宗三, 1921~1984), 시<묵화(墨畵)>(1969)

우리의 삶이 대체로 그렇게 발잔등이 부은 것처럼 고달프고, 때론 적막하고 쓸쓸한 것임을 예전엔 왜 미처 깨닫지 못했던 것일까. 그리하여 덥석 두손을 맞잡고 서로의 볼을 비비대고 처진 어깨를 끌어안으며 따뜻한 위안을 찾을 줄을 왜 몰랐던 것일까. 고단한 하루 일과를 마치고 물 먹는 소의 목덜미를 쓰다듬으며 위로하는 시 안의 할머니처럼.

‘가난이야 한낱 남루(襤褸, 누더기)에 지나지 않는다./ 저 눈부신 햇빛 속에 갈매빛(짙은 초록빛)의 등성이를 드러내고 서 있는/ 여름 산(山)과 같은/ 우리들의 타고 난 살결, 타고 난 마음씨까지야/ 다 가질 수 있으랴.// 청산(靑山)이 그 무릎 아래 지란(芝蘭, 지초와 난초)을 기르듯 / 우리는 우리 새끼들을 기를 수밖에 없다.// 목숨이 가다 가다 농울쳐 휘어드는/ 오후의 때가 오거든,/ 내외(內外)들이여, 그대들도/ 더러는 앉고 / 더러는 차라리 그 곁에 누워라.// 지어미는 지애비를 물끄러미 우러러 보고,/ 지애비는 지어미의 이마라도 짚어라.// 어느 가시덤불 쑥구렁에 놓일지라도/ 우리는 늘 옥돌같이 호젓이 묻혔다고 생각할 일이요,/ 청태(靑苔, 푸른 이끼)라도 자욱이 끼일 일인 것이다.’
-미당(未堂) 서정주(徐廷柱, 1915~ 2000), 시<무등(無等)을 보며>(1954.8 <현대공론>)

분명코 앞이 안보이는, 끝이 없을 것 같은 암울한 일상, 심장을 옥죄는 공포와 불안의 연속이지만, 머잖아 그것들이 안개처럼 하염없이 걷힐 것이다. 그리하여 우리의 꿈같이 소중한 일상을 되찾아 다시금 건강하게 가꾸어 나갈 수 있게 될 것이다. 지금의 시련 속에서 결코 노여워 하거나 슬퍼할 일이 아니다. 우리들에게는 이 환난을 충분히 극복해 나갈 수 있는 냉철한 이성이 있고, 불같이 뜨거운 가슴이 있으므로. 내일은 또다시 내일의 태양이 뜬다.

박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