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돋보기/졸보기
신격호의 퇴장
채희걸  |  jsssong6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31  15:48: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껌과 과자를 만들어 롯데를 일으킨 신격호 회장이 1월19일 99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1921년 울산시 울주군 상남면에서 태어난 신 회장은 가출자금 단돈 83엔을 쥐고 일본으로 건너가 자산 115조, 매출 90조, 계열사 한국에 90개, 일본에 30개, 임직원 18만 명의 국내 5위의 롯데를 키웠다. 1941년 시모노세키를 거쳐 도쿄로 간 신 회장은 우유배달을 시작했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제시간 배달을 엄수했다. 빠르게 사업확장한 그는 배달원을 고용하며 성공을 거둔다.

세계2차대전 후 일본 주둔 미군들이 씹는 껌과 초콜릿이 일본 국민들을 사로잡는 모습을 보고 돈이 될 것이라는 확신으로 껌 제조에 나섰다. 특히 아이들이 좋아하는 풍선껌 개발로 롯데 성장의 발판을 마련했다. 신 회장은 껌을 팔아 모은 돈으로 도쿄 근교 갯벌과 천해(淺海)를 사들여 500만평을 개발하며 한때 땅부자라는 별명을 얻었다.

1965년 한일 국교정상화가 되면서 신 회장은 당초 제철업 진출을 계획하다 불발, 일본에서 성공을 거둔 제과업으로 한국진출을 했다.
홀수달에는 일본 롯데호텔 12층, 짝수달엔 한국 롯데호텔 34층에 사무실을 두고 셔틀근무로 롯데를 운영했다.

신 회장은 한일양국 정치·재계인맥을 기반으로 김영삼정권의 탄생을 도모했다. 김종필에게는 한일회담 성공을, 박태준에겐 포항제철 창업을 뒷받침했다. 신 회장은 2017년 고궁만으로는 한국관광이 성장하지 못한다는 생각으로 평생 꿈인 국내 초고층의 롯데월드타워를 세워냈다. 그를 보낸 자리가 허전하다.

채희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