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농업R&D
저비용에 이동 쉬운 땅두릅 재배법 선보여산채연구소, 생산단지화 후 유통채널 다양화 계획
이희동 기자  |  lhdss@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21  13:00:0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강원도농업기술원(원장 최종태) 산채연구소는 지난 20일 춘천 남산면 농가에서 강청룡 농업특별보좌관과 강원산채연구회 허준영 회장, 산채재배 농업인, 농협가락공판장 오상균 경매부장 등 유통업자, 춘천 남산농협 한근수 조합장 등 유관기관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땅두릅 촉성재배 저비용 생산시스템 실증 현장평가회’를 개최했다.

촉성 연화재배 기술은 2년간 재배한 땅두릅 뿌리를 11월 하순에 굴취해 베드에 밀식 후 약 30일간 가온해 연백화한 새순을 1월부터 3월까지 생산하는 방법으로 남부지방에서 출하되는 3월보다 더 빨리 수확해 높은 가격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촉성재배를 위한 시설설치 비용이 다소 높고, 공간활용도가 낮은 문제가 있어 이를 해결하기 위한 기술개발을 추진한 결과, 설치비용은 70%로 낮추고, 작기종료 후 이동이 쉬워 토마토 등 후작물을 재배할 수 있는 저비용 생산시스템을 개발했다.

일반 땅두릅과 달리 촉성 연화재배를 통해 생산된 땅두릅은 암실에서 연화재배하기 때문에 일반재배에 비해 연하고 당도가 높고, 향이 적어 샐러드로도 이용이 가능한 장점이 있어 젊은 세대를 대상으로 상품화 가능성이 매우 높다. 또한 촉성재배에 이용한 품종인 ‘백미향’은 산채연구소에서 자체 개발한 신품종으로 2018년도 가락동 시장테스트에서 맛과 식감이 일반 땅두릅에 비해 우수한 것으로 평가된 바 있어 품질 경쟁력이 매우 높다. 

작년 농가실증을 통해 약 40평의 생산시설에서 2월9일부터 4월3일까지 13회에 걸쳐 약 1톤을 출하해 1천5백만 원의 높은 수입(평균단가 2kg 기준 약 3만 4천원, 경영비 제외)을 얻었다.

해당기술 개발자인 산채연구소 서현택 연구사는 “촉성 연화재배한 땅두릅의 단지화를 통해 생산량을 확보한 후 유통업체와 계약재배와 농협 출하를 통해 유통채널을 다양화할 계획이며, 또한 소비확대를 위해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에 의해 유발되는 염증성 폐질환에 효과가 있는 땅두릅의 기능성을 적극 홍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희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