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건강/의학
천연잔디가 에어컨보다 낫네~산림청 “지표면 대기온도 낮춰 ‘열섬현상’ 감소”
조희신 기자  |  jhkk4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1  17:45:0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천연잔디는 온도조절효과가 뛰어나 도심의 열섬현상을 막아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공기가 폭염을 밀어낸 듯 하지만 한낮 기온은 여전히 30℃를 웃돌며 도심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이런 가운데 천연잔디가 지표면 온도를 내려 도심의 열섬현상을 막아준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천연잔디의 온도조절효과가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지난 5~6일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대구와 서울 등 총 10곳 18개 지점의 시민운동장, 학교운동장, 어린이공원의 지표면 피복유형별 지면과 대기온도를 측정해 이 같은 결과를 얻어냈다고 밝혔다.

측정 결과, 천연잔디로 덮인 지표면의 평균온도는 34.5℃로, 인조잔디(67.5℃)와 우레탄(61.4℃), 아스팔트(55.7℃)의 약 1/2 수준이고, 흙이 드러난 지표온도(49.4℃)보다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온도 역시 천연잔디를 피복하면 36.8℃로 인조잔디(39.1℃), 우레탄과 아스팔트(38.8℃), 흙지반(38.0℃) 등에 비해 2℃ 더 낮았다.

한국잔디학회 연구에 따르면, 잔디는 증산작용을 통해 더워진 공기를 기화시켜 대기온도를 낮춰주는 효과가 있는데, 이를 에어컨 사용 대체효과로 환산하면 1000㎡(300평)의 잔디밭은 90㎡(27평)의 냉방에 필요한 가정용 에어컨 32대 정도의 냉방효과가 있다.

산림과학원 손영모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장은 “녹색의 잔디는 보는 사람에게 산뜻한 기분과 위안을 안겨줄 뿐만 아니라 온도조절에 따른 도심 열섬효과 완화 등 효용가치가 많다”며 “앞으로 우리나라 기후에 적합한 자생잔디를 이용해 내환경성이고 비용도 효율적인 관리형 잔디 품종을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조희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