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생활상식
혈액투석기재미있는 생활속 발명이야기-글 왕연중·그림 김민재
농촌여성신문  |  webmaster@r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24  09:42: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미국이 세계 최초로 보유
혈액투석이란 몸속의 혈액을 혈액투석기로 흘려보내서 노폐물과 필요 없는 수분과 전해질을 제거한 후 깨끗해진 혈액을 몸 안으로 다시 돌려보내는 것을 말한다. 신장 기능을 상실한 만성신부전 환자가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하기 위해 해야하는 필수치료이기도 하다.

혈액 투석기의 최초 발명가는 독일의 윌렘 콜프였다. 1942년에 발명된 이 혈액 투석기는 결함이 많았고, 이로 인해 많은 연구비가 요구됐다. 그러나 제2차 세계대전 중이라 독일 정부는 콜프에게 연구비를 지원할 수 없었고, 콜프는 이런저런 사정으로 미국으로 망명하게 된다.
당시 미국 정부는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따라 혈액 투석기는 빠른 속도로 개선이 이뤄질 수 있었고, 만성신부전 환자들에게 구세주로 다가 설 수 있었다. 미국은 이 발명으로 세계 최초로 혈액 투석기를 보유하는 나라가 될 수 있었다.

크라포드의 확신이 현실로
혈액투석기하면 인공 신장으로 통하는 ‘감브로’를 꼽는 사람도 있다. 감브로의 시초는 앨월(Nils Alwall) 교수가 세계 최초로 인공 신장기를 발명한 것이었다.
이것이 세상에 그 모습을 드려낼 수 있었던 것은 홀거 크라포드라는 사업가 덕분이었다.
1964년의 일이다. Nils Alwall 교수는 어떤 파티에서 우연히 크라포드를 만나게 됐고, 자연스럽게 감브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게 됐다. 이 이야기를 들은 크라포드는 즉석에서 제품화를 제안했다고 한다.

크라포드는 수많은 사람의 목숨을 살릴 수 있는 감브로의 제품화가 자신이 할 일이라고 확신했고, Nils Alwall 교수 또한 이런 투자자를 내심 오랫동안 기다리고 있었던 터라 두 사람의 합의는 즉석에서 이뤄질 수 있었다.

이에 따라 얼마 되지 않아 본격적인 제품 개발이 시작될 수 있었다. 제품 개발은 스웨덴의 룬드에서 시작됐다. 이미 기본 연구가 끝난 상태라 제품화 작업은 일사천리로 진행될 수 있었다.
3년만인 1967년 마침내 일회용 인공 신장과 투석기의 대량 생산이 시작됐다. 크라포드의 확신은 현실로 이뤄졌다. 이 발명품으로 수많은 사람들이 죽음의 문턱에서 건강을 되찾았던 것이다.
그 인기 또한 폭발적이었다. 이에 힘입어 1970년대에는 독일의 헤힝겐에도 공장이 세워졌다.

농촌여성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