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돋보기/졸보기
아버지의 눈물
윤병두  |  ybd775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09  10:58: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나는 40년 동안 열심히 일했어. 등에 짐 지고 다니며 땀을 소나기처럼 흘렸지. 천사 같은 너희들을 위해 평생 일했고 무거운 짐도 가볍게 생각했어. 돈이 바로 인생이야. 돈이면 무엇이든지 할 수 있어.” 프랑스의 작가 발자크의 소설 ‘고리오 영감’의 한 대목이다. 고리오 영감은 큰돈을 벌어 두 딸을 거액의 지참금을 마련해서 귀족가문의 백작 부인으로 시집을 보낸다. 그러나 허영과 사치에 물든 딸들의 빚을 갚느라 아버지는 전 재산을 다 날리고 허름한 하숙집에서 일생을 마감한다.

결국 영감은 장례 치를 돈 한 푼 없이 죽어가는데 두 딸들은 장례식에도 참석하지 않는다. 그를 끝까지 간호해주던 같은 하숙집 젊은 학생에게 노인은 임종 직전에 이런 말을 남긴다. “나는 항의하네! 아버지가 짓밟히면 나라가 망하는 거야. 이 사회는 부성애를 기초로 해서 굴러가는 법이지. 자식들이 애비를 사랑하지 않는다면 모든 건 무너지고 말거야. 나는 내 생명을 자식에게 다줬건만 그 애들은 단 한 시간도 내게 안 주는군!”

180년 전의 프랑스의 현실이 낯설지 않은 오늘 우리 모습으로 비춰지고 있어 깊은 여운을 남긴다. 가족에게는 가난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온몸으로 살아온 이 땅의 아버지들이 자식을 출가시키고 재산까지 다 퍼주고 설자리를 잃고 늙어버린 ‘고리오 영감’ 같은 슬픈 현실을 우린 그저 바라만 보고 있어야 할 것인가.

최근 ‘아버지의 눈물’이란 시와 소설이 SNS에 회자되고 있다. 그중「아버지가 마시는 술에는 항상 보이지 않는 눈물이 절반이다. 아버지는 가장 외로운 사람이다…」라는 김현승 시인의 시 한 구절이 유난히 생각난다.

윤병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