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돋보기/졸보기
은퇴 준비
채희걸  |  jsssong6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3.04  10:29:2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우리나라의 노인빈곤율은 48%에 가까워 OECD국가 평균 12%의 4배에 이른다. 노인가구 중 거의 절반이 100만 원 이하의 낮은 수입으로 고달픈 삶에 시달리고 있다. 노인들은 노후대비를 제대로 하지 않고 근근이 버티다가 이마저도 어려워 생명줄을 놓는다. 그래서 우리의 노인자살률이 세계 1위에 달한다. 이 같은 비극적인 사태가 벌어지는 이유는 젊을 때 미래대비를 소홀히 하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의 미래를 낙관적으로 상상하고 기대한다. 노후에 빈곤층으로 떨어지는 건 남의 일일뿐 자신은 절대 빈곤하지 않을 것이라는 과신(過信)을 한다.

이같이 비현실적이고 주관적인 낙관론에 빠져 노후대비를 소홀히 하는 것이다. 이런 허망한 망상에서 빨리 벗어나 돈 걱정이 없는 100세 노후대비를 단단히 준비해야 한다.
사람들은 돈관리보다 옷장관리를 잘한다. 옷장에 옷이 몇 벌이 있는지, 어떤 옷이 필요한지에는 관심이 크지만, 돈이 얼마인지는 잘 모르고 얼마나 준비하겠다는 생각을 회피한다. 지금 당장 건강진단을 받듯이 은행을 찾아가 자신의 가계검진을 받은 뒤 저축을 철저히 해야 한다. 그리고 돈 잘 지켜내야 한다.

자녀에게 무리하게 유학, 결혼, 집마련, 창업자금을 지원해선 절대 안 된다. 노후걱정에 급급해 투자의 유혹에 휩쓸려 금융사기를 당할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병들고 아픈데 보험이 없어 엄청난 의료비 지출로 파산할 수도 있다. 의료보험을 듬뿍 들어놓는 게 좋다. 또한 재산이 반토막 나는 황혼이혼으로 파산해선 절대 안 된다. 부부화합에 힘써야 한다.

채희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