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신간
은교씨는 갈비탕 좋아하나요?■ 신간-「百의 그림자」
최주연 기자  |  xwritex@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1.20  09:46: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비정한 사회 속 선량한 사람들의 이야기

누군가에게 좋아하는 음식을 물어볼 때, 그때는 둘 중에 하나다. 그이와 다시 만난 날 그가 좋아하는 음식을 같이 먹으려고 한다거나 그게 아니라면 할 말이 정말 없어서.

현실과 환상을 넘나드는 기발한 상상력이 돋보였던 첫 단편소설집 <일곱시 삼십이분 코끼리열차>로 ‘황정은 신드롬’을 일으켰던 작가 황정은이 첫 번째 장편소설 <百의 그림자>로 우리 곁에 돌아왔다. ‘황정은풍’, ‘황정은식’이라는 수식어를 가질 만큼 개성적 문체를 지닌 황정은은 이번 소설에서 폭력적인 세계 속 쓸쓸한 삶을 살아가는 은교와 무재, 두 남녀의 사랑이야기를 그려냈다.

작가는 ‘난폭한 이 세계에서 따뜻한 것을 조금 동원하고 싶었다’고 밝힌다. 진흙탕 연꽃처럼 이 세계에서 피는 두 남녀의 진실한 사랑은 연꽃보다 선량하고 따뜻하다. 갈비탕을 좋아하냐 묻는 그의 물음은 수줍고 선하다.  
한 문학평론가는 “이 소설을 한 단어로 정리하면 이렇다. 고맙다. 이 소설이 나온 것이 그냥 고맙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황정은/민음사/196쪽/12,000원

최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