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신간
문득 멈춰 뒤돌아보다■ 신간-「해질 무렵」
최주연 기자  |  xwritex@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1.06  09:25:1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나는 바쁘게 살아간다. 당신도 바쁘다. 우리 모두 바쁘다. 바쁘기 때문에 뒤를 돌아볼 겨를이 없다. 내 발자국이 삐뚤게 찍혔는지 예상대로 찍혔는지 확인해 볼 시간이 없다. 그래도 문득 멈춰 뒤돌아볼 겨를이 생기는 때는 해질 무렵이 아닌가 싶다.
<삼포가는 길>과 <장길산>을 쓴 한국문학의 거장 황석영이 <여울물소리> 이후 3년 만에 장편소설 <해질 무렵>으로 우리 곁에 돌아왔다.

이 소설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인생에서 해질 무렵에 선 사람들이다. 더는 변화할 무엇도, 꿈꿀 무엇도 없는 성공한 건축가는 ‘강아지풀’ 홀씨 하나로 문득 뒤돌아보게 된다. 서른을 바라보는 젊은 연극연출가는 반지하 단칸방에서 살며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유지하지만 꿈만 꾸기에 이 세상은 너무 퍽퍽하다. 퍽퍽하기에 나아갈 수 없고 멈춰설 수 밖에 없다. <해질 무렵>은 멈춰선 인물들의 시간을 개인의 이야기로 한정짓지 않고 현대사와 교차시키며 이야기를 비비 꼬아 잇는다.      

황석영은 <해질 무렵>을 내놓으면서 짤막한 코멘트를 남겼다. ‘개인의 회한과 사회의 회한은 함께 흔적을 남기지만, 겪을 때에는 그것이 원래 한몸이라는 것을 깨닫지 못한다’고.
장편소설이라 하기에는 다소 짧은 200쪽이지만 그 깊이는 그것을 뛰어 넘고 당신의 가슴을 무겁게 칠 것이다.

황석영/문학동네/200쪽/11,500원

최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