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기고
몸을 이롭게 하는 감귤의 비밀<기고>제주도 서부농업기술센터 허종민 기술보급과장
농촌여성신문  |  webmaster@r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0.14  10:36:2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항암물질 다량 함유하고
당뇨․다이어트에 좋은 감귤,
먹지 않을 이유 없다

감귤하면 비타민C가 연상될 정도로 비타민C가 많이 들어 있는 대표적인 겨울과일이다. 감귤은 추위에 견딜 수 있도록 신진대사를 원활히 해 겨울철 감기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것을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다.

온주감귤에는 항암효과가 있다는 ‘베타카로틴’보다 훨씬 강하고 뇌신경을 활성화시키는 ‘베타-클립토키산틴’이라는 물질이 압도적으로 많이 들어있다. 수험생이나 건망증 환자들이 먹으면 정신을 맑게 해 준다.

현대인은 인스턴트식품을 자주 섭취하면서 암으로 인한 사망률이 높아지고 있어 식습관을 고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그러기 위해서는 신선한 제철 과일을 감귤과 함께 많이 먹으면 플라보노이드 성분인 ‘쿠마린류’가 발암물질을 해독하고 암을 억제한다. 감귤 과육과 껍질에 함유된 ‘오라프텐’은 발암물질 배설을 촉진시키고 활성산소 발생도 억제해 암을 예방한다. 식습관이 불규칙하다면 감귤을 매일 밥 먹는 만큼 먹으면 상당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더부룩한 장을 깔끔히 비우고 싶다면 식이섬유 ‘펙틴’으로 장을 편안히 다스려야 한다. 감귤을 벗기면 알맹이를 감싸는 하얀 속껍질이 있는데, 이때 속껍질을 벗기지 말고 그냥 먹으면 껍질에 포함된 펙틴이라는 식이섬유가 장을 깔끔하게 비워준다. 추출방법에 따라 다르지만 감귤(궁천조생 기준)에는 펙틴이 과일껍질에 10%, 과육에 0.6%정도 들어있다. 펙틴은 혈당과 나쁜 콜레스테롤을 감소시켜 당뇨와 고혈압, 동맥경화를 예방하는 작용도 한다.

감귤은 다이어트에도 좋다. 스펀지처럼 알맹이를 감싸고 있는 하얀 속껍질에는 비타민P로 불리는 ‘헤스페리딘’이 다량 함유돼 있다. 이 성분은 모세혈관을 강화하는 작용을 하기 때문에 고혈압 예방에도 좋고, 지방을 분해하며 흡수를 억제하기 때문에 다이어트에 유용하다. 또한 비타민C가 많이 들어있는 귤을 먹으면 노화방지에도 효과가 있는데, 실제로 귤을 많이 먹는 지역에서는 뇌졸중에 의한 사망률이 낮다는 보고가 있다.

환경이나 유전 탓인지 요즘 점점 머리숱이 적어지는 걸 느낀다면, 역시 감귤을 먹으면 펙틴, 아미노산, 당질 등의 화합물인 ‘펩타이드’가 모모(毛母)세포에 영양을 공급하면서 발모효과를 발휘한다. 기존 발모제보다 1.5배 정도 높다고 하는데, 눈앞에 놓여있는 감귤을 먹지 않을 이유가 없지 않은가?

올해는 감귤 혁신 원년의 해다. 지금 출하가 한창인 극조생은 물론 얼마 남지 않은 조생온주 수확기까지 철저한 품질관리로 ‘제주의 감귤은 맛있다’라는 인식이 소비자에게 각인될 수 있도록 다 같이 노력해야겠다.

농촌여성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