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신간
괜시리 그윽해질 때■화제의 시집「어린 당나귀 곁에서」
김소윤 기자  |  sigumche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9.17  16:03: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슬픔과 기쁨을 투명하게 섞는다면 아마 김사인 시인의 목소리가 아닐까 생각한 적이 있다. 김사인 시인은 아주 단단하고 부드러운 목소리를 지녔다. 9년 만에 내놓은 세 번째 시집 ‘어린 당나귀 곁에서’는 이유 없이 마음이 부푸는 가을에 천천히 스며들 시집이다.

   
 

바스락 낙엽이 발등에 채이거나, 하루가 다르게 서늘해지는 아침공기를 마시며 괜시리 마음이 부풀 때 그의 시집을 꺼내들자. 이번 시집 ‘어린 당나귀 곁에서’는 삶과 죽음 사이에 놓인 아주 작은 사물과 사건을 통해 ‘간절함’이라는 마음을 꾹꾹 눌러 썼다. 온점 하나도 허투루 붙이지 않은 그의 치밀한 단정함은 시 속에 그윽한 날카로움을 갖게 됐다. 첨예한 많은 것은 시인의 입 안에서 둥글게 둥글게 깎여 모서리가 닳게 됐다. 그러나 오히려 번쩍이는 치열함으로 날카로움보다 더 예리한 곡선을 갖는다.

시집에 수록된 첫 번째 시 ‘달팽이’에서 그는 말한다. ‘모든 소리와 갈증이 다한 뒤에도 한없이 느린 배밀이로 오래오래 간다’라고. ‘망해버린 왕국의 표장처럼 네 개의 뿔을 고독하게 치켜들고 더듬더듬 먼 길을’. 수록된 그의 시 모든 속살에는 결국 한 가지 살내음이 묻어 있다. 그것은 ‘간절함’이다.

김사인著/ 창비/ 158쪽/ 8000원

김소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