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세상만사
깡통전세박광희 기자의 ‘세상만사’
박광희 기자  |  history8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2.06  10:51: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정승 유관(柳寬, 1346~1433)은 황희·허조와 함께 세종조의 청백한 정승으로 세상에 이름이 났다. 흥인문(지금의 동대문) 밖에 초가집 두어칸을 세웠는데, 비가 오면 우산을 가져야 비가 새는 것을 가릴 수 있었다. 어느 비오는 날 유정승이 부인에게 -우산이 없는 집에서는 어떻게 한다오?- 하였다.
뒤에 유관의 아들 판서 계문이 집을 자못 높다랗게 짓고 살았다. 유관이 이 사실을 알고 크게 놀라 바로 고치게 하였다.

훗날 우리 아버님이 공(유관)의 옛집에 사시면서 짚으로 지붕을 하시었다. 손(孫)들이 이것을 보고 웃으면서 너무 소박하고 누추하다고 하였다. 그러자 아버님이 -이것도 우산에 비하면 사치스럽지 아니한가?- 하였다.’

이 이야기는 조선조 때 이수광(李晬光, 1563~1628)이 지은 <지봉유설(芝峰類說)>에 나오는 에피소드다. 청백리 유관의 청빈한 삶의 한 단면을 보여주는 기록이지만, 지금식의 생각으로는 ‘참 딱하기 그지 없는 꽉 막힌 인사’에 다름 아니다. 당대 나는 새도 떨어뜨릴 권세가 있는 정승이니 여봐란 듯이 고래등 같은 기와집 한 채 가질 수 있을 법도 한데 그렇질 못했으니 말이다. 하기사 오죽해서랴 세종임금이 그 딱한 처지를 알고 주인 몰래 담장을 쳐 주었을까 싶다. 요새처럼 저택 하나 나라에서 찍어 주고 전세나 월세로 살라고 했으면 살았을까…? 그조차도 ‘NO!’했었을 것임이 분명하다.

하긴 문간방 세살이는 몰라도 전세라는 게 있지도 않았던 시절이니 초가누옥일 망정 나름으로 내집에서의 안빈낙도(安貧樂道)를 즐겼을 것 같다.

주거형태의 하나로 전 세계 그 어느 나라에도 없는 전세 제도가 생겨난 건 6·25해방 이후 주택난 해소를 위해서 였다. 통계청의 집계(2012년)에 따르면, 전국의 가구수는 1,806만호인데 주택수는 1855만호로 주택 보급율이 100%를 넘는데도 불구하고 1가구 2주택 등의 주택보유로 자가주거비율이 전체가구의 절반이 조금 넘는 53.75%인데 반해 전세비율은 21.79%에 달한다.

그런데다가 최근 전세가가 대책없이 크게 뛰어올라 집 매매가의 70~80%에 육박하는데, 실제 서울에서 국민주택규모인 85㎡(25.7평)의 경우 전세가가 약2억8000만원에 이르니 곳곳에서 ‘깡통전세’란 속어가 날아다닌다. 즉, 집주인이 은행대출금 이자를 계속 연체해 집이 경매에 넘어가 버렸기 때문에 전세로 들어간 세입자가 전세보증금을 몽땅 날리고 거지처럼 깡통을 찰 처지에 있대서 ‘깡통전세’란 말이 생겨난 것이라니… 정말 ‘아, 옛날이여!’다.

박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