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독자투고
<독자의 글> 고추잠자리한승자(경북 상주/명예기자)
한승자 명예기자  |  rww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8.12  16:29: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내 시야는 온통 초록빛으로 가득하다. 산과 들에는 이름 모를 나무들이 저마다 초록의 색깔로 녹음을 뽐내는가 싶더니 벌써 저녁에 동구 밖에 나가면 제법 쌀쌀한 바람이 살갗을 스친다.

오늘은 왠지 따가운 햇볕이 싫어서 이웃 할머니, 아주머니들과 나무 그늘에 둥글게 모여 앉아 이야기꽃을 피우면서 호박전을 부쳐 먹었다. 흐르는 땀을 식혀주는 나무 그늘은 에어컨 바람보다 더 시원하다.

한참을 이야기하다 문득 하늘을 쳐다봤다. “앗! 저게 뭐야?” 고추잠자리가 우리를 찾아와 하늘하늘 맴돌고 있었다. 어릴 적 고추잠자리를 생각하면서 아주 붉은 고추잠자리를 상상했지만, 주위를 맴도는 잠자리에게서는 붉은 색을 찾아볼 수가 없었고, 그 숫자도 적었다.

“공해 탓일까? 자연을 지키지 못한 나의 이기적인 행동 때문일까?”
어찌됐던 간에 고추잠자리 무리들이 사라지고 있다는 게 정말 안타까울 뿐이다. 지금까지 남아있는 잠자리를 고마워하며 가을을 연상해야 할 듯하다. 잠자리를 잡아보고픈 마음에 하늘을 펄쩍 뛰어보면서 초등학교 시절을 떠올린다. 마을 앞 연못 둑에서 친구들과 잠자리를 잡던 추억을…. 잠자리채가 없어 마당을 쓰는 대나무 빗자루를 들고 날아오는 잠자리 때려보려다 발을 헛디뎌 연못에 풍덩 빠진 기억이 난다. 어린 시절 잠자리는 우리들의 장난감 제1순위에 꼽혔던 것 같다. 지금은 갖가지 장난감이 아이들을 유혹하지만 내 어릴 적 잠자리 잡기의 추억은 50년이 지난 지금도 너무나 생생하다. 잠자리는 여름밤을 지나가게 하면서 가을을 알려주는 계절의 여신이었다.

지금도 주위에는 잠자리가 높게 더 높게를 외치며 자유롭고 평화로움을 만끽하면서 날아다니고 있다. 고추잠자리의 자유로움보다 더 행복한 우리들의 자유롭고 평화로움을 상상해보면서 내 머리 위에서 날고 있는 고추잠자리를 다시한번 쳐다본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