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기고
소비자 트렌드는 웰빙·치유·안전박평식 박사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농촌여성신문  |  webmaster@r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1.27  14:21:2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박평식 박사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는 올해 한국 소비자의 트렌드를 의외의 우승마를 뜻하는 ‘다크호스(Dark Horses)’라는 영문 10자 이니셜로 요약했다. ‘트렌드코리아 2014’ 요점은 ①참을 수 있는 스웨그의 가벼움(Dear, got swag), ②몸이 답이다(Answer is in your body), ③틈새의 틈새를 찾아라(Read between the ultra-niches), ④어른아이 40대(Kiddie 40s), ⑤하이브리드 패치워크(Hybrid Patchworks), ⑥판을 펼쳐라(Organize your platform), ⑦해석의 재해석(Reboot everything), ⑧예정된 우연(Suprise me, guys), ⑨관음의 시대(Eyes on you/me), ⑩직구로 말해요(Say it straight) 등이다. 소비자 트렌드 중에서 농업분야에서 관심을 기울여야 할 시사점을 찾아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 소비자의 웰빙 욕구를 반영해 치유농업과 안전농산물 생산전략이 필요하다. 정신과 육체의 균형을 회복하려는 사람들이 많아지고(②), 여가와 문화를 즐기려는 계층(④)이 늘어난다. 따라서 농촌의 ‘어메니티’ 자원을 적극 활용, 생산·가공·유통·체험 등 6차산업화를 통해 부가가치를 확대해야 한다.

둘째, 고급화 열풍을 반영한(③,⑦) 최고품질 명품전략이 필요하다. 명품은 가격만 비싼 것이 아니고, 희소성과 연관돼 있어 제품의 고유한 특성이나 스토리가 있어야 한다. 셋째, 산업 간의 경계가 무너지고(⑤), 직설화법이 각광받는 시대가 됐다(⑩). 소비자는 자신의 목소리를 직접 제품과 유통과정에 반영하는 추세다. 따라서 맞춤형 제품 생산으로 전환해 소비자의 요구에 부응해야 한다.

넷째, 스웨그 신드롬에 대한 대응이다(①,⑨). SNS를 통한 자유분방한 소통은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사회의 한 흐름이므로 시장의 정보기술(IT)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 다섯째, 과거에는 기업과 소비자, 정부와 시민처럼 각자의 역할구분이 뚜렷했지만 이제는 역할의 경계가 서서히 무너지고 있다(⑥).

21세기는 소비자의 시대다. 소비자가 주도하는 판 속에 뛰어들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고 그 흐름에 동승할 수 있어야 한다. 농업인도 소비자의 트렌드를 읽고 변화에 적극 대응하는 지혜를 발휘할 때다.

농촌여성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