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세상만사
[세상만사] 단풍(丹楓)박광희 기자의 ‘세상만사’
박광희 기자  |  history8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10.14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찬이슬이 맺힌다는 한로(寒露)절기가 한 이레 전이었고, 서리가 내린다는 상강(霜降)이 한 이레 후인 10월23일인데 설악산의 단풍소식이 들린다. 폭염·태풍에 혼을 놓아 철 가는 줄 몰랐는데 가을은 가을인가 보다.
단풍은 본래 단풍나무에서 유래했다. 단풍나무과에 속하는 노인단풍·당단풍·꽃단풍의 총칭인데 낙엽 활엽교목으로 잎은 활짝 편 손바닥 모양이고 5월에 꽃이 피고 가을에 붉은색의 단풍이 든다. 상록 침엽수를 뺀 거의 모든 나무들은 겨울이 다가오면 겨울나기 준비작업을 한다. 잎을 떨어뜨려 수분 증발을 최대한 막아 줄기가 마르지 않게 한다. 그러면 잎에서의 광합성으로 생성된 당분이 줄기로 전달되지 않고 잎에 쌓인다. 이 당분이 잎의 녹색색소를 분해시키면서 붉은 색소를 만들어 간다. 나뭇잎이 붉게 물드는 단풍의 생태적 원리다.
단풍 하면 우리 백두대간에서 으뜸으로 치는 것이 금강산 단풍이다. 그래서 가을금강을 따로 풍악산(楓岳山)이라 이르고 있지만 쉬 가볼 수 없으니 그저 귀 열어 담아볼 뿐이고, 예나 지금이나 단풍을 시(詩)의 소재로 삼은 시인들은 하늘의 별 만큼이나 많다.
‘여기저기서 단풍잎같은 슬픈가을이 뚝뚝 떨어진다. 단풍잎 떨어져 나온 자리마다 봄을 마련해 놓고 나뭇가지 위에 하늘이 펼쳐져 있다. 가만히 하늘을 들여다 보려면 눈썹에 파란 물감이 든다. 두 손으로 따뜻한 볼을 씻어보면 손바닥에도 파란 물감이 묻어난다. 다시 손바닥을 들여다 본다. 손금에는 맑은 강물이 흐르고, 맑은 강물이 흐르고, 강물 속에는 사랑처럼 슬픈 얼굴-아름다운 순이(順伊)의 얼굴이 어린다.’
윤동주의 ‘소년(少年)’이란 시다. 맑다 못해 처연하기까지 한 가을의 서정이 수채화처럼 그려져 있다. 김영랑 시인의 절창 ‘오-매 단풍들것네’는 환장할 것 같은 가을을 가슴에 붙잡아 앉힌다. ‘오-매 단풍들것네’/장ㅅ광에 골 붉은 감잎 날러오아/누이는 놀란듯이 치어다보며 ‘오-매 단풍들것네’
조지훈 시인은 ‘오동잎 잎새마다 달이 지는데~’하며 가을을 앓았고, 조태일 시인은 자신의 삶처럼 격정적인 단풍의 몸짓을 시로 옮겼다.- ‘단풍들은/일제히 손을 들어/제 몸처럼 뜨거운 노을을 가리키고 있네.//도대체 무슨 사연이냐고 묻는 나에게/단풍들은 대답하네/이런 것이 삶이라고./그냥 이렇게 화르르 사는 일이 삶이라고.’ 그런 단풍과 가을을 ‘금강’의 시인 신동엽은 이런 수사를 풀어놓고 저세상에 갔다.-‘이 빛나는 가을, 이 서러운 가을, 덜 여믄 사람은/익어가는 때/익은 사람은/서러워 하는 때…’

박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