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돋보기/졸보기
기상이변
이양재  |  yajalee@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0.06.22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모든 게 옛날이 좋았던 것 같다. 날씨도 그렇다. 아무리 추운 겨울이라도 삼한사온(三寒四溫)이 있어 추위 뒤에 따뜻한 날을 기다리며 살았다.
그러나 요즘은 삼한사온도 없고 봄도 없이 여름으로 급히 다가서는 상황이다.
이런 심상찮은 날씨로 최첨단 기상장비를 들여놓고 외국의 기상전문가까지 초빙해 놓은 기상청이 기상예보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어 국민의 지탄과 몰매 맞는 일이 다반사(茶飯事)가 되고 있다.
최근에는 중부지방의 기온이 30℃ 안팎인데 강원 영동지방에는 느닷없이 겨울로 되돌아 간듯 기온이 0℃~-10℃까지 갑자기 뚝 떨어져 감자·고추가 풀썩 주저앉았다. 그리고 우박까지 내려 과수의 열매를 쪼아버렸다. 이런 기상이변을 틈타 울지도 못하는 기괴하게 생긴 꽃매미가 침입해와 농사를 그르친다.
이뿐인가. 시장에 가보면 고등어, 꽁치, 명태, 새우 등의 원산지표지판에 일본, 베트남, 태국, 러시아라고 쓰인 것을 볼 때 우리나라가 갈수록 자원빈국으로 그 추락이 우심해져 가는 것 같아 걱정이 크다. 또한 개인적으로는 여름 옷보다 값비싼 봄옷 정장을 많이 사놓고도 봄옷 못 입고 묵히는 것이 안타깝기도 하다.
이런 기후, 환경 악화는 쉽게 개선 회복되기 그른 것 같다. 세상 살기가 갈수록 힘들고 심난하기까지 하다.
이럴 때 지난 12일 월드컵 축구 경기 중 박지성 선수가 그리스의 장신 선수를 따돌리며 질풍노도처럼 적진을 돌파, 멋진 골을 넣는 모습을 보며 국민모두 감동과 감격으로 기쁨을 누렸다.
우리모두 걱정만 앞세우지 말고 그런 기쁨을 찾기 위해 열심히 노력해야 할 것이다.

이양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43-23 길전빌딩4층(서둔동 9-36)  |  대표전화 : 031-294-6166~8  |  팩스 : 031-293-6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미
농촌여성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3 농촌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wn.co.kr